이글루스 로그인


네이버 2009년검색엔진 유입율 70% 대 유지

어메이징소프트(AmazingSoft)가 운영하는 웹로그분석 ASP 서비스인 에이스카운터 (http://www.acecounter.com)는 지난 2009년도 검색엔진 유입율 분석 결과를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

검색엔진 유입율이란, 검색엔진에서 웹사이트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였는지 검색엔진별로 그 비율을 나타낸 수치이다. 검색엔진을 통해 검색광고를 하고 있는 인터넷 사업자들에게는 광고효과를 측정하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네이버의 검색엔진 유입율은 1월 73.04%로 시작하여 12월 71.54%까지 평균 72.25%를 기록하였으며, 이는 2008년 평균 71.87%보다 0.38%P 증가한 것이다. 연평균 검색엔진 유입율은 상승하였으나, 2008년 하반기의 상승세가 2009년에는 지속되지 못하고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의 검색엔진 유입율은 평균 15.38%로 2008년 검색엔진 유입율 평균 13.98% 보다 1.4%P 상승했다.
 
10월 14.74%를 제외한 전 기간 동안 15%대를 안정적으로 유지했다. 다음은 스폰서링크 검색광고 영역에 대해 10월 구글과의 계약을 종료하고, 11월부터 오버추어코리아로 대체했다. 검색광고 교체 시기에 맞물려 10월 감소하였던 유입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으며, 2010년 검색엔진 유입율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야후코리아의 2009년 검색엔진 유입율은 평균 3.88%로 2008년 평균 4.84%보다 감소했다. 구글코리아 역시 평균 1.58%로 2008년 1.73%보다 0.15%P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네이트는 지난 2009년 2월 28일 엠파스와 네이트를 통합하였으며, 유입율의 상승이 지속되어 5월부터는 구글코리아를 앞지르게 됐다.
 
새로운 도약의 길을 모색한 네이트의 검색엔진 유입율은 12월에 2.81%까지 증가하며, 3위 야후코리아를 바짝 뒤쫓게 되었다. 네이트는 엠파스, 싸이월드의 통합 개편에 따른 시너지 효과와 시맨틱 검색으로 검색기능 강화에도 주력하고 있어 지속적인 상승이 예상된다.

지난 2009년은 각 포털의 서비스 정책 변화의 방향성이 두드러진 한 해였다.
 
네이버는 2008년 연말부터 이루어진 메인 페이지 개편과 오픈화 정책에 따른 큰 변화의 기조를 이어나가고 있다. 다음, 네이트 등도 다양한 신규 서비스와 통합/개편이 지속되고 있으며, 구글코리아는 전세계 최초로 한국형 메인 페이지를 제공하며 현지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와 같은 각 검색엔진의 변화의 흐름이 2010년 검색엔진 유입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기대해본다.




과연 이것이 정확한 수치일 것 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정말로 이게 맞는 거라면 우리나라 국민의 10명 중 7명이 네이버를 쓴다는 이야기 인데... 그럼 그 나머지 소수 중 일부분이 다음, 네이트 등을 사용한다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는가?

그건 정말 아닌 것 같다... 당연히 메이저인 네이버의 유입량은 많다고 사료된다. 하지만 다음의 충성고객과 네이트의 나름의 충성고객 다른 포털사이트에도 당연히 충성고객이 있을지언데 이렇게 이야기 하는 것은 무리가 있을 듯 싶다.

by 엠플레이스 이팀장 | 2010/01/11 11:05 | 마케팅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mingly.egloos.com/tb/522044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